GS25, 첫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 GS25 M여수GS칼텍스 오픈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건물이 없는 부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무인 편의점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편의점이 필요하지만 상가가 없어 입점할 수 없었던 지역에 특수 컨테이너를 세우고 그 안을 편의점으로 꾸민 이른바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이 정식 오픈한 것이다.
 
GS25는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GS칼텍스 여수2공장 내 부지에 7월 22일(금) 오픈했다. GS25는 GS칼텍스와 협력해 GS칼텍스 여수2공장 내 임직원을 위한 편의 시설로,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 첫 매장인 GS25 M여수GS칼텍스점 오픈을 추진하게 됐다. GS25 M여수GS칼텍스점은 GS칼텍스가 운영한다.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은 전기·조명 등이 완비된 약 18㎡(5.4평) 크기의 특수 컨테이너로 지어졌다. 컨테이너 크기에 맞춰 냉장비, 진열대 등이 도입됐으며, 총 500종의 편의점 식품·비식품 등으로 구성됐다. GS25는 오픈에 앞서 오피스·공단 등 비슷한 상권 내 매장의 매출 데이터를 분석해 GS25 M여수GS칼텍스점을 위한 최적의 상품 구성을 완성했다.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은 고객이 상품을 직접 골라 스스로 결제하는 무인 편의점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GS25는 QR 및 신용 카드 등을 활용하는 △출입 인증 솔루션 △셀프 결제 솔루션 등 무인 매장 전용 솔루션을 적용했으며,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GS25 무인점 전용 앱 ‘무인25’를 통해 출입 제어, 시설 안전 및 방범, 화재 예방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점포 운영의 편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GS25는 앞으로 물건을 고르고 별도 결제 과정 없이 매장을 나오면 자동 결제되는 그랩앤고(Grab and Go) 시스템 도입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GS25는 GS25 M여수GS칼텍스점을 시작으로 기존 출점이 불가했던 신규 입지 등을 중심으로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전개할 계획이다. 대형 아파트 건설 현장, 전국 각지에 있는 산업, 공단 등이 주요 입점 후보지로 꼽힌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 랜드마크에 GS25 팝업 스토어를 열거나 도서 지역 주민을 위한 상생 편의점 등으로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활용하는 사업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갈 방침이다.

김주현 GS25 뉴컨셉전개팀 팀장은 “일반 편의점 대비 낮은 투자비, 필요시 이동 후 그대로 재활용이 가능한 특장점 앞세워 출점할 수 없었던 신규 입지를 중심으로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전개할 계획”이라며 “국내 대표 편의점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신개념 매장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주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재부 김인주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