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030 자문단' 모집..."청년 목소리 정책에 반영"

서면평가·면접 통해 20여명 선발...'청년주간' 맞아 창업 행사도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창구역할을 수행할 ‘2030 자문단’ 비상임 단원을 공개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국정 전반에 청년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확대하려는 새 정부 국정철학을 반영한 것으로 자문단은 자문단장 역할을 수행할 청년보좌역 1명과 비상임 단원 등 20여명으로 구성된다.

자문단 비상임 단원은 중기부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정책 제언과 함께 청년여론을 수렴,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활동기간(임기)은 2년이다.

중기부는 자문단 활동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 청년들이 창의성과 혁신성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또 회의 참석, 정책 자문 활동 등에 따라 수당과 경비를 지급하고 활동증명서를 발급하며 활동이 우수한 단원에게는 정부 포상을 추진한다.

자문단 비상임 단원 모집은 오는 14일부터 26일까지이며 만 19세에서 39세까지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중기부는 활동계획서 서면평가와 면접을 통해 20여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관련 정책 평가·자문 등의 활동 경험이 있는 경우 선발 과정에서 가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선발절차 및 세부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누리집과 창업지원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중기부는 청년주간을 맞아 전국 6개 창업중심대학과 15개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중심으로 다양한 청년 창업행사를 개최한다.

대학 내 창업 문화확산을 위한 행사를 포함, 청년 창업자 대상 투자 피칭대회(IR), 소통행사(네트워킹), 창업 토크콘서트·특강 등이 열릴 예정이다.

실제 투자자(창업투자회사·창업기획자)가 청년 창업기업을 평가·코칭, 청년 창업자의 대외홍보 및 투자역량 강화를 돕는 피칭대회(IR)가 열린다.

선배 청년 창업자가 멘토가 되어 후배들에게 조언하고 동료 청년 창업자간 정보공유 및 협업을 논의하는 창업 네트워킹 행사도 진행된다.

토크콘서트는 청년 창업자 창업전략, 청년창업 생태계 등을 주제로 개최하며 창업특강은 기업가정신, ESG 경영 등 (예비)청년창업자들이 관심을 갖는 내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오는 17~18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청년정책박람회에서 ‘청년 창업·벤처 지원’을 테마로 부스를 운영한다. 부스를 방문하면 창업·벤처 지원정책에 대한 소개와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새 정부는 국정운영 과정에 청년의 실질적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2030 자문단을 통해 정책에 청년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이번에 마련한 청년주간 행사가 청년 창업자 등 청년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주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재부 김인주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