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바이오텍, 미국 JP모건 콘퍼런스 빅딜 신호탄 되나... 글로벌 제약사와 1:1 미팅 활발

아토피 피부염·골관절염 치료제 임상 시험 현황, 동종 업계 관심 집중

강스템바이오텍은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2023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공식 초청 받아 현지에서 글로벌 제약 바이오 기업과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스템바이오텍은 공식 초청을 통해 메인 콘퍼런스에 참석하게 됐으며, 이번 초청은 당사 기술력이 라이선스 아웃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의 잠재력을 가졌음을 입증하는 근거이자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증명하듯 회사는 행사 기간 별도로 진행되는 비즈니스 파트너링 미팅 ‘바이오 파트너링’(BIO Partnering at JPM)을 통해 굴지의 기업들과 1:1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피부 제약사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퓨어스템-에이디주’의 세포 동결 방식을 통한 글로벌 시장 공급 및 셀뱅킹을 통한 최대 생산량 300만 바이알 확보 등을 확인하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골관절염 치료제 ‘퓨어스템-오에이 키트주’의 공동 개발 기업이자 유럽의 메디컬 전문 기업 H사는 이번 미팅을 통해 임상 1/2a상의 투약 일정은 물론 미국·유럽·일본 허가 기관의 성향 등 앞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구체적 정보도 공유했다. H사는 정형외과 의료 제품 전문 기업으로 인공 관절을 위한 골시멘트 제품을 개발·판매하고 있다. 이에 골관절염 시장 경험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퓨어스템-오에이 키트주의 글로벌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매년 1월 진행되며 글로벌 대형 제약사를 비롯한 바이오 벤처기업, 투자자 등이 참가해 기술 협의 및 투자 유치가 이뤄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 바이오 행사다. 

<저작권자 ⓒ 민주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재부 김인주기자 다른기사보기